신생아 키우기

이 시기가 되면 아이의 성격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만나는 사람들마다 함박웃음을 지어주는 사교적인 성격, 낯선 사람이 다가오면 얼굴을 숨기는 약간 수줍은 성격, 어떠한 상황에서도 용감하게 다가가는 성격, 상황을 조심스럽게 파악하고 다가가는 성격 또는 복합적인 기질을 보이며 극단적으로 감정을 바꾸는 성격일 수 있다.

아이가 엄마의 시선을 끌기 위해 몸짓을 하고 현관 쪽으로 다가가면 손을 흔들며 인사를 할 수도 있다. 또한 아이는 자신만의 생각을 가지기 시작하기 때문에 아이를 카시트나 유모차에 앉게 하려 할 때 아이가 싫다는 행동을 보일 수도 있다.

남자 아이 : 69.0~78.5cm/7.80~11.4kg   여자 아이 : 67.2~76.32cm/7.10~10.5kg

엄마

삶의 활력을 되찾기 위해 반드시 큰 계획을 세워야 하는 것은 아니다. 삶의 열정과 활기를 되찾기 위해 할 수 있는 간단한 것들을 알아보자.

  • 요가 동작을 해보자.

    이러한 운동은 쉽고 일상생활 중 언제라도 할 수 있다. 만일 요가가 자신과 맞지 않는다면 10분 정도 투자하여 스트레칭을 하거나 깊게 숨을 내쉬는 운동을 하도록 하자.

  • 반신욕을 하자.

    아침에 샤워를 했어도 상관없다. 초를 키고 음악을 틀고 호화스러운 나만의 반신욕을 즐기도록 하자.

  • 독서를 통해 현실에서 탈피해보자.

    좋은 책이나 잡지를 읽으며 시간을 보내는 것은 머리를 식히는 데 좋으며 지적 능력도 올려준다. 또한, 책을 한 권 다 읽으면 자기 자신을 위해 무언가를 했다는 성취감을 느낄 수 있다.

  • 자신을 위해 투자하자.

    아주 작은 것이라도 상관없다. 기분 전환을 할 수 있는 네일아트, 미용 등을 즐겨보자.

  • 온라인 쇼핑을 하자.

    실제 구매를 하지 않더라도 아이쇼핑은 즐거움을 줄 수 있다.

  • 누군가를 위한 일을 하자.

    새로 이사온 이웃을 위해 식사 대접을 하는 등의 작은 일이라도 남을 위해 하는 행동이 얼마나 기분을 좋게 만드는지 알게 될 것이다.

  • 산책을 하자.

    밖으로 나가는 것은 틀림없이 기분을 좋게 만들어 줄 것이다. 아이를 유모차에 태워 함께 나가도 좋고 운동 겸 산책을 하는 것도 좋다.

이상증상
아이가 식사를 즐겁게 느끼도록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아이에게 다른 가족들이 먹는 음식을 먹여도 괜찮을까?
아이와 함께 외식 하는 것, 괜찮을까?